"잘못 건드렸다"…고은아·미르, '부모 욕' 악질 악플러 고소

미르 고은아 /사진=방가네 유튜브

유튜브 '방가네'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은아, 미르 남매가 악플러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고은아, 미르는 '방가네' 유튜브 채널에 "현재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미르는 "평소 저나 고은아에게 많은 DM이 오는데 응원글이 되게 많이 와서 감사하다. 그거 외에는 성희롱적인 발언들, 나쁜 말들, 돈을 빌려달라고 한다. 무시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고은아는 "사람이니까 상처를 받는다. 안 보려고 한다. 모든 사건 경위는 모른다. 며칠간 미르가 너무 힘들었다. 밥도 못 먹을 정도였다"고 언급했다.

미르는 "어떤 분이 연락을 했는데 큰 잘못을 했다. 저희가 아닌 부모님을 거론하며 접근했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일로 부모님을 모욕하고 폄하했다. 아버지를 잘못된 사람으로 만들고, 자식까지 싸잡아서 말도 안 되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참다 참다 못 참아서 고소했다. 제 인생에 힘든 순간을 뽑으라면 지금이다. 이걸 보고 계시는 그 분은 성공하신거다. 저를 힘들게 하고 싶으셨을 텐데 성공이다"라고 토로했다. 미르는 악플러 때문에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그는 "진짜 화 안 내는 스타일인데 화가 나고 울었다. 캡처가 있는데 차마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지도 않다. 너무 충격적이고 화가 나는 내용"이라고 했다.

미르는 악플러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자신의 전화번호까지 전달했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미르는 변호사를 대동해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그는 "결과가 나오면 여러분들께 공개해 드리겠다. 경찰과 변호사도 (악플러가) 너무 악질적이어서 한숨을 쉬었다. 그분은 아직도 절 의심하고 있을 거다. '네가 변호사를 어떻게 대동하냐', '네가 나를 신고할 수 있느냐'며 건드렸다"고 울분을 토했다.미르는 "그분은 사과를 할 거면 전화를 해서 저희를 설득했어야 했다. 그런데도 마지막까지 이야기를 들을 수 없었다. 기회를 많이 드렸는데, 계속 저희를 떠보고 기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상처받은 건, 한순간이지만 저희 아버지를 의심했다는 거다. 그분이 피해자라고 했기에 저는 들었다. 아버지에게 사실확인을 해보니 당연히 아니었다. 그런 질문을 받았을 때 얼마나 속상했을까"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미르는 "당신도 분명히 사정이 있었을 것"이라며 "사정을 듣기에는 선을 너무 많이 넘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은아는 "공론화할 생각은 없었는데 그분이 저희 사진에 댓글을 달더라"라고 거들었다.

미르는 "그동안 잘 빠져나갔기에 그러신 거 같은데 당신 인생에 큰 전환점이 될 사건일 것"이라며 "저희가 냉정해 보일 수도 있지만 저희끼리 합의를 봤다. 선처도 없고, 합의도 없다"고 경고했다.고은아와 미르는 "무조건 잡을 거다. 경찰서에서 얼굴을 뵙게 될 거다. 진짜 잘못 건드셨다. 저희 부모님을 잘못 건드셨다. 부모님은 진짜 열심히 사시는 분들이다. 그런 식으로 몰아갔다는 건 큰 실수"라고 입을 모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