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멈췄던 부산거리축제 재개…버스커 모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멈췄던 부산지역 거리축제가 다시 시민 곁으로 돌아온다.

부산문화재단은 일상 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부산거리예술축제를 재개한다고 6일 밝혔다.

거리축제는 6월부터 10월까지 크게 3가지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6월에는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 기획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7∼8월에는 버스킹 공연, 9∼10월에는 거리예술축제 하이라이트인 초청공연과 폐막 기획공연이 펼쳐진다.

6, 10월 개·폐막 기획공연은 '흔들거리'라는 타이틀로 음악(타악기)과 춤을 주제로 한 퍼포먼스 형식의 무대를 선보인다.

여름시즌 버스킹 공연은 7∼8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해운대, 광안리, 시민공원 등 부산 각 지역에서 볼 수 있다.

부산문화재단은 거리에서 버스킹 공연을 할 버스커를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오는 12일부터 19일까지다.

신청 자격은 부산에서 활동하는 버스커(개인 또는 팀)다.

선정된 버스커에게는 소정의 출연료와 장소를 제공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