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서 찬송가 듣고 눈물"
"아버지 말씀에 목사 되겠다고 마음 먹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씨.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씨.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인 전재용씨(57)가 목회자의 길을 걷기 위해 신학대학원 과정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재용·박상아씨 부부는 5일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학대학원 합격 통지를 받고, 부모님께 말씀을 드렸다"면서 "아버지는 양치질하고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치매를 앓고 있는데, 목회자의 길을 걷겠다고 하니 생각하지 못할 만큼 기뻐하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네가 목사가 돼 섬기는 교회에 출석하겠다'고 하셨다. 꼭 목사가 돼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덧붙였다.

전재용씨는 교도소 복역 중 신학 공부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교도소 담 안에서 2년 8개월이란 시간을 보냈다"며 "방에서 문 앞자리로 배치돼 창살 밖을 멍하게 앉아서 바라보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찬송가 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이어 전재용씨는 "알고 봤더니 종교방이 있었다. 그 찬송가를 부른 사람이 노래를 너무 못하는데도 너무 눈물이 나고, 예배를 드리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전까지 예수를 믿지 않았냐"는 진행자의 물음엔 "새벽 기도도 다니고 나름 십일조도 냈지만 그전까지는 나한테 축복 좀 많이 주세요라는 기도밖에 할 줄 몰랐다. 교도소에 있을 때 아내가 보내준 김양재 우리들교회 담임목사의 책들을 보며 큰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5일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방송에 출연한 전재용·박상아씨. 사진=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방송 캡처

5일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방송에 출연한 전재용·박상아씨. 사진=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 방송 캡처

방송에서 박상아씨는 남편 전재용씨가 목회자의 길을 걷는 것을 반대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누가 봐도 죄인인 우리 같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 것도 숨기고 싶은 사실인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일인 것 같았다"며 "남편이 출소하자마자 굉장히 싸우고 안 된다고 했는데 하나님의 생각은 우리의 생각과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전재용씨는 현재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과정을 밟는 중이며 김양재 우리들교회 담임목사의 양육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재용씨는 지난 2006년 경기 오산시 토지를 445억원에 팔았지만 325억 원에 판 것처럼 다운계약서를 작성해 양도소득세 27억원을 내지 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벌금 40억원이 확정됐다. 전재용씨는 벌금 중 38억6000만원을 미납해 2016년 7월 1일 노역장 965일(약 2년8개월) 처분을 받고 원주교도소에서 청소 노역 뒤 지난해 2월 20일 출소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