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서울·경기와 충청 북부는 퇴근길 비 소식이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저녁부터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 북부에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5∼20mm다.

비는 다음날 새벽에 그치겠다.

토요일인 23일은 대부분 내륙, 일요일인 24일은 경상도와 일부 강원 동해안의 낮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오를 전망이다.

다만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은 23일 낮 기온이 20도 이하로 낮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9∼15도, 낮 최고기온은 18∼27도로 예상된다.

24일은 아침 최저기온 12∼17도, 낮 최고기온 19∼29도로 조금 더 오를 전망이다.

23일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구름이 많고 그 밖의 전국은 대체로 맑겠다.

24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를 시작으로 아침에 서울·경기 남부와 충남 북부, 낮에는 그 밖의 강원 영서와 충청도, 전라도로 비가 확대되겠다.

일요일 비는 오후 3시께 대부분 그칠 예정이다.

새벽부터 낮 사이 중부 지방(강원 영동 제외)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24일 오전 3시∼오후 3시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 전라도, 서해5도 5∼30mm다.

서울·경기도와 충남 북부는 남서풍이 강하게 유입돼 다른 지역보다 강수량이 더 많겠다.

22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 사이 강원 산지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내륙에서도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또 23일 새벽까지 비가 내리는 일부 중부지방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일부 도로는 미끄러울 수 있다.

중부 서해안에는 24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바람이 시속 30∼45k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중부 내륙에서도 약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밤에는 서해 중부 해상,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는 서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23일 서해상과 남해상, 24일 전 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해상교통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