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1985∼1996년생)는 반려동물을 친구로 여기지만 베이비붐 세대(1955∼1964년생)는 자녀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리서치플랫폼 라임을 통해 전국의 23∼64세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세대별 생각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0%포인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밀레니얼 세대는 29.6%, X세대(1975∼1984년생)는 25.4%, 베이비붐 세대는 31.3%가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밀레니얼 세대는 주로 반려동물을 친구(34%)로 생각했지만,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51.5%)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X세대도 친구(25%)보다는 자녀(38%)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은 오픈마켓에서 가장 많이 구매했다.

세대별로는 밀레니얼 세대는 네이버쇼핑과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에서 많이 구매했지만, 베이비붐 세대는 동물병원과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에서 주로 샀다.

응답자들이 이용해본 반려동물 서비스는 미용(63%)이 가장 많았고 전용 카페(42%)를 방문해본 사람도 상당수였다.

앞으로 이용해보고 싶은 서비스로는 장례(33.5%)와 보험(33%), 교정·훈련(31.5%) 등을 꼽았다.

반려동물 인식, 밀레니얼 세대는 "친구"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