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영화·드라마 정보 제공' 키노라이츠 양준영 대표
키노라이츠 "OTT 콘텐츠 한눈에…공신력 있는 평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사람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늘고 있다. 이를 겨냥해 OTT 플랫폼들은 할인 이벤트 등과 함께 제공하는 콘텐츠를 경쟁적으로 늘리고 있다. 넷플릭스, 웨이브, 왓챠플레이 등 주요 OTT에서 볼 수 있는 영화만 해도 5만 편이 넘는다.

이달 2일 선보인 ‘키노라이츠 앱’은 국내 8개 OTT 플랫폼의 콘텐츠 정보를 한눈에 비교해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앱은 출시 보름 만에 다운로드 건수가 약 3만 건, 회원수가 1만5000여 명에 달할 만큼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페이지뷰는 하루 평균 3만 뷰로 서비스 첫 달에 100만 뷰에 육박할 전망이다.

이 앱을 운영하는 양준영 키노라이츠 대표(사진)는 30일 “영화와 드라마를 볼 수 있는 OTT 플랫폼과 콘텐츠는 늘어나는데 이용료와 할인마케팅은 제각각”이라며 “가장 합리적인 가격에 작품을 볼 수 있도록 비교해 주는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키노라이츠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네이버 시리즈온, 구글플레이무비, 예스24, 인디플러그, 시네폭스, 롯데시네마VOD 등과 연결된다. 앞으로 웨이브와 티빙 등의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 앱에서 전염병을 다룬 외화 ‘컨테이젼’를 클릭하면 왓챠는 정액제, 구글플레이무비와 네이버시리즈온은 2500원이라는 식으로 가격 정보가 뜬다. 이 작품에 대한 평점과 리뷰, 간단한 줄거리, 예고편, 출연진 소개 등 영화 정보들도 따라 나온다. 각 플랫폼이 할인마케팅을 할 경우 관련 정보도 제공한다.

양 대표는 “영화에 대해 ‘평점 테러’나 조작 없이 공신력 있는 평점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화 전문 파워 블로거나 기자 등에게 메일을 보내 조작 없는 평점을 이용자들에게 제공하자고 제안해 약 700명의 리뷰단을 모았다”며 “500편 이상 영화를 감상한 사실을 리뷰 등을 통해 입증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만 평점을 매길 수 있는 자격을 줬다”고 설명했다.

중앙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양 대표는 회계사 시험을 준비하다 친구인 김치오 부대표와 함께 2018년 초 키노라이츠를 공동 설립하고 사이트와 앱 개설을 준비했다. 양 대표는 “저스트워치, IMDB 등을 벤치마킹했다”며 “국내에서 자리 잡은 후 동남아시아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콘텐츠 광고와 관련 상품 거래가 수익모델”이라며 “굿즈와 티켓 판매 등의 중개 수수료, 가입 전환 수수료 등도 겨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