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연예인들 기부 릴레이
이시언, 100만원 기부하며 동참했지만
일부 네티즌 "고작 100만원? 생색내지 마" 비난
이시언 /한경DB

이시언 /한경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예계에서 잇단 온정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마스크 등 의료 지원 물품부터 1000만원에서 2억원까지 성금을 보내는 연예인들의 뉴스가 쏟아졌다.

배우 이시언도 이러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100만 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을 기부금으로 보냈다. 칭찬을 해줘도 모자란데, 이시언은 '고작 100만 원을 기부했다'는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7일 이시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이체한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그는 개그맨 유세윤이 아들 민하 군과 함께 1000만 원을 기부한 것을 보고 동참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갈렸다. 일부는 "겨우 100만 원 보내고 생색낸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은 "기부는 마음", "각자의 사정에 맞게 한 것인데 액수가 뭐가 그렇게 중요한가", "기부를 하고도 욕을 먹어야 하다니,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자 이시언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누군가에게 100만 원은 정말 큰 돈일 수 있다", "연예인이라고 무조건 1억 이상 해야하나?", "안 하는 사람도 많은데 금액 가지고 지적하면 안된다", "'나 혼자 산다' 보면 아는데 지금 집 대출 있어서 갚는게 우선일텐데, 정말 선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 비난하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시언을 응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