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의상 논란
네티즌 '눈살'
[공식] 베리굿 조현, 선정적 의상 논란 이틀째…소속사 "주최측과 협의한 코스튬"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 여파가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온라인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조현', '조현 의상논란'이 상위에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조현은 지난 17일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행사에서 눈길 끄는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참석했다.
[공식] 베리굿 조현, 선정적 의상 논란 이틀째…소속사 "주최측과 협의한 코스튬"

이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캐릭터 아리의 의상이었다.

조현은 게임 속 아리 캐릭터에 현실감을 반영하기 위해 구미호 꼬리, 귀를 착용했고, 가슴과 엉덩이가 훤히 드러나는 보디수트에 가터벨트를 입었다.

게임 팬들은 "이게 진짜 아리"라며 반기기도 했으나 일부 네티즌들은 "민망할 정도로 노출이 심하다", "성상품화 아니냐"는 비판을 했다.
[공식] 베리굿 조현, 선정적 의상 논란 이틀째…소속사 "주최측과 협의한 코스튬"

소속사 측에 따르면 조현은 주최 측과 협의 끝에 준비된 의상을 착용했다. 코스튬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노력한 것.

조현 소속사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의상논란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식] 베리굿 조현, 선정적 의상 논란 이틀째…소속사 "주최측과 협의한 코스튬"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