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이 서울 봉은사 등 직영 사찰 네 곳의 지난해 재정 상황을 공개했다. 사찰 재정 투명화를 위한 조치다. 조계종이 종단 차원에서 사찰 재정을 일반에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일 조계종 홈페이지에 공개된 ‘직영사찰 재정공개 자료’(2015년)에 따르면 지난해 사찰별 수입은 봉은사가 210억8689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조계사(200억4910만원), 갓바위가 있는 경북 경산시 선본사(98억1541만원), 인천 강화군 보문사(47억5840만원)가 뒤를 이었다.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불사, 템플스테이, 적립금 포함)를 합한 수치다.

봉은사 수입이 조계종 총본산인 조계사의 수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봉은사는 지난해 신도들이 낸 불공(기도 등) 수입이 101억5921만원으로 조계사(66억5812만원)의 1.5배에 달했다. 보직 승려와 종무원의 보시·임금 지출은 봉은사 29억8200만원, 조계사 25억8100만원, 선본사 12억200만원, 보문사 6억5200만원이었다. 이번 재정 공개는 지난해 3월 제3차 100인 대중공사에서 사찰 재정 투명화 방안을 논의한 데 따라 이뤄졌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