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발레단 '발레 갈라' 무대에 4개 극단 '셰익스피어 뒤집多'도
같은 장르 다른 재미…협동공연 잇따른다

각기 개성이 뚜렷한 여러 예술집단이 명작을 주제로 함께 기획한 공연이 잇달아 무대에 오른다.

다음달 9일 서울 대흥동 마포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발레 갈라-The Masterpiece(명작)’(사진)는 다섯 개 민간 발레단이 뭉친 공연이다.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이 모였다. 잘 알려진 명작과 각 발레단의 대표적인 창작 레퍼토리 중 하이라이트 부분을 소개하는 자리다.

유니버설발레단은 ‘백조의 호수’ 중 백미로 꼽히는 백조 파드되(2인무)와 파드 트루아(3인무)를, 서울발레시어터는 리처드 월락 스위스 바젤발레단 단장이 춤을 짠 모던발레 ‘Snip shot’ 중 주요 장면 20여분을 공연한다. 이원국발레단은 ‘호두까기 인형’ 2막 중 그랑 파드되(화려한 2인무)와 스타 발레리나 김주원이 출연하는 창작발레 ‘기억의 자리’를 선보인다.

다섯 개 발레단은 5월18일에는 내용을 바꿔 한 차례 더 공연하는 데 이어 하반기에도 공동기획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10월28일부터 11월13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셰익스피어 인 발레’다. ‘로미오와 줄리엣’ ‘맥베스’ ‘한여름밤의 꿈’ 등 유명 작품의 주요 부분과 함께 셰익스피어 작품을 주제로 한 창작 발레 공연이 예정돼 있다.

다음달 8일부터 4월3일까지 서울 대학로 소극장 혜화당에서 열리는 ‘셰익스피어를 뒤집多’는 네 개 극단이 모여 여는 연극 페스티벌이다.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재해석한 공연을 각 극단이 릴레이식으로 소개한다. ‘햄릿’은 극단 드림시어터컴퍼니의 ‘어둠 속의 햄릿’(3월8~13일)과 극단 브레드히트 사무엘바게뜨의 ‘짐승가’(3월15~20일)로 각색됐다. 셰익스피어의 동명 희곡을 각색한 ‘헛소동’(3월22~27일)과 ‘한여름밤의 꿈’을 비튼 ‘한여름밤의 꿈처럼!’(3월29~4월3일)도 차례로 무대에 오른다.

이 같은 협동공연의 장점은 다양한 예술집단의 독특한 색깔을 한번에 모아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창작자로선 공연에 필요한 인력과 무대를 함께 쓸 수 있어 비용이 절감된다. 2012년부터 발레 갈라공연을 기획해온 공연기획MCT는 “고전 발레를 보러 온 관객이 이전에는 몰랐던 모던 발레의 재미를 알아가는 등 춤을 보는 시야가 넓어졌다는 반응이 많다”며 “유료 관객 점유율이 전 회차 90% 이상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