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크 라이블리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헐리우드 배우 블레이크 라이블리(23)가 잡지 '플레이 보이'에서 누드 화보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국 연예 사이트 '쇼비즈 스파이'는 드라마 '가십걸' 여주인공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누드 화보 촬영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미국 타블로이드판 신문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그녀가 작년 전라 노출을 감행한 영화 '피파 리의 은밀한 삶'에 출연 후 누드 화보를 찍기로 결심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벌써 '플레이 보이'측의 러브콜을 받았으며, 현재 250만 달러(약 30억)의 계약금을 조건으로 제시한 상태다.

블레이크 라이블리의 어머니는 "'플레이 보이' 모델이 되면, 앞으로의 연예 활동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녀의 결정에 힘을 실어 주고 있지만, 보수적인 그녀의 아버지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그녀는 누드 화보 촬영이 "10대 팬들로부터 멀어지고 성인으로 한발짝 다가설 수 있는 기회"라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뉴스팀 백가혜 기자 bkl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블레이크 라이블리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여자 알몸 보다
딱 걸렸네



블레이크 라이블리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화제뉴스 2
블레이크 라이블리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헐리웃 '짐승녀'
상반신 누드 공개



블레이크 라이블리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화제뉴스 3
블레이크 라이블리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미란다 커, 누드 공개
전세계 인터넷 '후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