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가위 기술을 활용해 진행성 난청을 치료할 수 있다는 내용의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최재영·정진세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와 김형범·지헌영 연세대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교수팀은 난청을 일으키는 유전자 돌연변이를 교정해 청력을 10배 개선하는 동물실험에 성공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테라노스틱스 최신호에 실렸다.

난청은 세계 인구의 5%가 겪고 있는 흔한 질환이다. 나이가 들수록 난청으로 인한 청력 손실 위험이 높아지지만 마땅한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인공와우 임플란트 수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지만 사실 완치보다 재활치료 쪽에 가깝다.

연구팀은 노화성 난청을 일으키는 데 칼륨 이온 채널(KCNQ4)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 착안해 치료에 나섰다. KCNQ4 돌연변이가 있는 쥐 모델을 만든 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기술을 이용해 유전자 치료를 했다. 그 결과 7주 후 평균 청력이 20dB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