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게임사 블리자드 전격 인수
메타버스 플랫폼 경쟁 본격화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 게임회사 액티비전블리자드를 687억달러(약 81조9000억원)에 인수한다. 메타버스, 게임 사업을 한꺼번에 확장하는 전략적 ‘메가딜’이다. 두 회사 시가총액은 2800조원에 이른다. 이번 인수를 신호탄으로 메타버스 관련 글로벌 M&A 시장이 한층 달아오를 전망이다.
MS의 82조 '메가딜'…종착점은 '메타버스'

MS는 18일(현지시간)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매입하기로 했다. 인수 발표 직전 블리자드 주가보다 45% 정도 높은 가격이다. 인수가액 기준 정보기술(IT) 분야 사상 최대 규모다. 이전 최고액은 2016년 델의 데이터전문업체 EMC 인수액인 670억달러다. MS의 이전 최대액 인수 기업은 2016년 링크트인(260억달러)이었다.

MS는 이번 인수를 기반으로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선점 경쟁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온라인 가상공간이 바탕인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게임은 확장성이 가장 큰 부문으로 꼽힌다.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의 게임 이용자가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 ‘디아블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등에 접속해 교류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 걸쳐 가장 역동적이고 신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리자드를 품은 MS는 매출 기준 글로벌 게임사 상위 3위까지 뛰어오르게 됐다. 1위는 중국의 텐센트, 2위는 일본의 소니다. MS의 콘솔 게임기 및 플랫폼인 엑스박스의 경쟁력도 향상됐다.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 지식재산권(IP)을 대거 확보해 경쟁사인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보다 우위를 점하게 됐다는 평가다. 인수계획이 공개되자 블리자드 주가가 26%가량 폭등한 반면, 소니그룹은 13% 가까이 폭락하는 등 관련 종목의 희비가 엇갈렸다.

MS가 최근 적극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클라우드 게임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MS는 월정액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엑스박스 게임 패스’에 블리자드 게임을 추가해 이용자를 확보할 계획이다.

김주완/박상용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