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마켓인사이트 출범 10년
사이트·앱 대대적 업그레이드

'스포트라이트' 코너 신설
자본시장 핫이슈 한눈에

IB·로펌 등 최고 전문가 30여명
필진 합류해 고품격 칼럼 제공
내일자 한경 전면 미리보기도
한국경제신문의 자본시장 전문 매체인 마켓인사이트가 출범 10년차를 맞아 사이트(marketinsight.hankyung.com)와 앱을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깊이’와 ‘속도’를 강화한 것이 핵심이다. 심층기획과 실시간 특종 보도를 늘리고 30여 명의 투자은행(IB)·자본시장·사모펀드(PEF) 전문가들로 외부 필진을 꾸려 시장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다양한 칼럼을 게재한다. 데이터베이스(DB)를 일목요연하게 구성해 자본시장에 관심이 있는 독자들이 시장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확 바뀐 마켓인사이트…M&A 특종 '실시간 알림' 뜬다

(1) 자본시장 핵심 이슈 한번에 본다
‘인터파크 팔린다’, ‘한샘 인수합병(M&A) 시장 매물로’ 등 올해 숱한 특종 기사로 자본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한경 마켓인사이트는 이번 개편을 통해 ‘스포트라이트’ 코너를 신설했다. 스포트라이트엔 현재 자본시장에서 중요한 이슈와 트렌드를 분류해 관련 기사와 정보를 모두 묶어 넣었다. 각 섹션으로 들어가면 해당 이슈와 관련한 실시간 기사와 기업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예컨대 쌍용차 매각 등이 이슈라면 해당 섹션에서 쌍용차 사태부터 매각 과정까지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해시태그 기능도 도입했다. 기사에 물려 있는 해시태그를 클릭하면 관련한 마켓인사이트의 모든 기사가 목록으로 뿌려진다.
(2) 국내 최고 ‘딜 전문가’들이 필진으로
외부 필진도 대거 강화했다. 김수민 유니슨캐피탈 대표, 김지평 김앤장 변호사, 김태엽 어펄마 대표, 이철민 VIG파트너스 대표, 데이비드 김 노스헤드캐피털 대표 등 30여 명의 PEF, 로펌, 회계법인, IB 분야 전문가들이 시장의 이슈를 소개하고 흐름을 진단한다. 또 삼일회계법인과 삼정KPMG, 이지스자산운용, 한국신용평가 등의 파트너급 전문가들이 고품격 칼럼을 독자들에게 제공한다.
(3) 원하는 기사는 실시간 ‘알림’으로
이번 개편을 통해 ‘키워드 알림’ 기능도 도입했다. 유료 고객은 로그인 후 자신만의 키워드를 10개까지 등록해놓을 수 있다. 키워드와 연관된 기사가 올라오면 PC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독자에게 알려준다. 예컨대 독자가 ‘남양유업’을 키워드로 등록하면, 남양유업이 M&A 시장에 나온다는 기사부터 매각과 관련한 일련의 기사가 뜰 때마다 알림을 받을 수 있다. 특정 PEF나 IB를 비롯해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SK㈜, 카카오, 네이버 등 기업명도 키워드로 등록할 수 있다.

대부분 일반 투자자는 ‘인터파크 팔린다’, ‘네이버, 이지케어텍 투자’ 등의 시장과 해당 기업에 민감한 영향을 주는 뉴스를 주식시장 장 마감 후 외부 포털과 지면을 통해 접했다. 하지만 마켓인사이트 독자들은 마켓인사이트 특종 보도를 통해 장 중에 이들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앞으로는 실시간 알림을 통해 더 빠르게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됐다.
(4) 자본시장 인물 정보도 한눈에
자본시장 1위 매체답게 기사와 딜을 DB화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기사에 등장하는 증권·은행 등 IB나 PEF, 회계법인, 로펌 등의 기업명을 클릭하면 지금까지 거래한 각종 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등 일반 기업을 클릭하면 언제 회사채를 얼마나 발행했는지, 상장은 언제 했는지 등 자본시장 관련 정보를 볼 수 있다.

기사에 언급된 IB는 클릭하면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인사와 전화번호, 이메일 등 조직 정보도 얻을 수 있다. 마켓인사이트가 분기마다 발표하고 있는 리그테이블 정보도 클릭만 하면 모두 확인 가능하다.
(5) 내일자 한경 미리 본다
휴대폰 카메라로 QR코드를 찍으면 한경 마켓인사이트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휴대폰 카메라로 QR코드를 찍으면 한경 마켓인사이트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마켓인사이트 유료 독자에겐 다음 날짜 신문(가판)을 전날 오후 6시에 PDF 파일로 전면 미리 볼 수 있는 혜택을 새롭게 제공한다. 지금까진 일부 IB와 관련한 기사가 들어간 지면만 서비스했지만 전체 지면으로 확대했다. 스마트폰 앱에서도 확인해볼 수 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