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비트코인 매각 논란 커져
실적 보고서에서 검색 어렵게 처리
사진=AFP

사진=AFP

최근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팔아 1000억원 이상의 이익을 거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가격을 띄워놓고 이익을 챙겼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와중에 해당 사실을 밝힌 테슬라의 올 1분 실적 보고서(현금흐름표)에서 이상한 점이 발견됐습니다.

테슬라는 지난 26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의 1분기 실적을 공개했습니다. 테슬라의 1분기 현금흐름표를 보면 '디지털 자산'(비트코인) 매각 대금은 2억7200만달러(약 3022억원)였습니다. 테슬라는 보유 비트코인의 10%를 팔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언제 매각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비트코인 처분으로 테슬라의 수익에서 1억100만달러(약 1122억원)를 기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업계의 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테슬라는 지난 2월 1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를 발표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의 활성화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게다가 비트코인으로 전기차 구매도 허용했습니다. 외신은 “테슬라의 비트코인 투기가 1분기 수익 증대를 도왔다”, “테슬라의 순익은 자동차 판매에서 온 것이 아니었다” 등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논란이 커지자 트위터에 “테슬라는 대차대조표상 현금 보유를 대신하는 비트코인의 유동성을 입증하기 위해 비트코인 보유분의 10%를 팔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일부 매각했지만 자신은 여전히 비트코인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1분기 테슬라의 실적 보고서

1분기 테슬라의 실적 보고서

머스크의 해명에도 최근 테슬라의 실적 자료에서 이상한 점이 발견되면서 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테슬라는 자사 홈페이지에 1분기 실적을 PDF 파일 형태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다른 미국 기업들도 대부분 비슷한 방식으로 실적을 공개합니다. 하지만 5페이지의 '비트코인을 팔아 1억100만달러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라는 대목은 글자가 아닌 이미지 형태로 처리했습니다. 그래서 내용 복사 등을 위해 문서 전체를 선택해도 이 부분은 잡히지 않습니다. 해당 문서에서 비트코인을 '팔았다'라는 표현은 이곳이 유일합니다.

이미지 형태로 처리하면 어떤 효과가 있을까요. 검색이 잘 안 됩니다. 구체적으로는 텍스트 기반의 분석에서 누락됩니다. 일명 '컨트롤+F' 검색도 안 됩니다. 다양한 방식으로 기업 공시를 분석할 때 이 부분을 놓치기 쉬습니다. 최근 주목받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업 빅데이터 분석에서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팔았다'라는 정보는 쑥 빠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관련 업계에서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각했다는 정보를 조금이라고 숨기려고 했다는 의심이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해당 문서를 사람 눈으로 보면 관련 내용이 뚜렷하게 보입니다. 테슬라가 정말 해당 정보를 숨기고 싶었는지, 장난으로 그렇게 처리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는 이렇게 실적 정보를 분석하기 어렵게 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테슬라는 과거에도 실적 정보를 확인하기 어렵게 했던 전력이 있다고 합니다.

김주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