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가 미국 클라우드업체 하시코프와 손잡고 클라우드 설비 관리 사업을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하시코프는 오픈소스를 바탕으로 클라우드 관련 자동화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미국, 독일 등 50여 개국에 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시코프는 테라폼, 볼트, 컨설, 노마드 등 클라우드 솔루션 브랜드로 유명하다.

신세계아이앤씨는 하시코프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기존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정보 보안 사업 등과 연계해 금융, 통신, 제조 등 다양한 기업도 공략할 계획이다.

고학봉 신세계아이앤씨 밸류서비스사업담당 상무는 “오픈소스 기반의 클라우드 시설 자동화 기술은 효율성은 물론이고 민첩성과 확장성에서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장해성 하시코프 이사는 “신세계아이앤씨와 파트너십을 계기로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하는 많은 기업에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인 기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