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이미 해외선 자산으로 인정"

"어제 페이팔에서 비트코인 등의 가상자산(가상화폐) 결제를 허용하겠다는 뉴스가 나왔는데, 이미 스퀘어 등의 미국 내 수많은 유저들이 사용하는 결제 앱에선 지금도 비트코인 등을 현금으로 살 수 있습니다. 이미 자산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셈입니다."
한재선 카카오 그라운드X 대표가 22일 가산동 스튜디오 재미에서 개최된 '2020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한재선 카카오 그라운드X 대표가 22일 가산동 스튜디오 재미에서 개최된 '2020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를 이끌고 있는 한재선 대표(사진)는 22일 온라인생중계로 개최된 '2020 한경 디지털ABCD포럼'에 강연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는 디지털 자산이 왜 필요하냐고 의문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시간은 걸리겠지만 '디지털 전환'이라는 측면에서 모든 것들이 디지털 상으로 올라가고 있고, 결국 이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자산과 그로부터 파생되는 '경제 생태계'가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디지털 자산의 필요성에 대한 예시로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돈(Programmable Money)'을 들었다. 현금이나 자산이 디지털화 되면 특정 조건에 맞춰 지급, 지불, 투자 등의 복잡한 기능 실행이 가능해져 기존 금융 시스템에 존재했던 비효율성이 해소된다는 논지다.

예컨대 대출 서비스나 주택 구매 등의 활동을 하려면 지금은 필연적으로 사람을 만나서 진행해야 하지만, 디지털 자산이 보편화되면 사람이 개입 하지 않고서도 이 같은 계약이 가능해진다는 것.

다만 한 대표는 "디지털 자산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다"면서 디지털 자산 기술이 지나치게 과대 평가 되는 것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그는 "디지털 자산의 개념이나 이용에 대한 명확한 컨센서스(합의점)도 마련이 되지 않았으며 시장 규모도 측정하기 어렵다. 아직은 정말 초기 단계고 한계가 명확하다. 기술적 성숙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재선 "디지털 자산, 필연적 미래…경제 생태계도 바뀐다" [ABCD포럼]

최근 유행하고 있는 디파이(가상자산을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들에 대해선 "핫 이슈라고는 하지만 일간 활성화 유저(DAU)가 수천명에 머무는 정도"라며 "시장 자체가 성장해야 할 필요가 있고, 자금세탁방지(AML) 또는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적절한 규제와 융합돼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짚었다.

카카오 그룹 내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그라운드X와 블록체인 네트워크 '클레이튼', 카카오톡 내 가상자산 지갑인 '클립'에 대한 발표와 질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 대표는 "이더리움이 디지털 자산의 문을 열었다고 하자면, 우리는 이를 대중화 시키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클레이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그라운드X가 발행한 가상자산 '클레이'와 다른 서비스들이 만든 토큰들(KCT), 그리고 대체불가능토큰(NFT)을 활용한 게임아이템, 비상장주식 소유권 증명 등 다양한 디지털 자산을 우리의 서비스 내에서 이용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카카오톡 상에서 오픈한 가상자산 지갑 '클립'에 대해선 "오픈 첫 날에 10만명이 들어왔고, 지금은 20만명 정도로 성장했다. 이용 연령대도 MZ세대(1980년대생~2004년생)가 절반 이상으로 젊은 분들이 관심이 많고 더 빠르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면서 "(클립을 통해) 디지털 자산을 어떻게 쓰고 어떻게 축적하며,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대해 대표적인 사례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전자결제 1위 기업 월드페이가 클레이튼을 공동운영하는 거버넌스 카운슬(GC)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선 "월드페이는 저희와 같이 협업을 하면서 가상자산, 디지털 자산 기반으로 결제를 하는 인프라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글로벌하게 서비스를 만들어 갈 것"이라 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