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133,500 +0.75%)이 11일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속화를 위해 니클로사마이드 임상시험을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확대 추진한다.

니클로사마이드는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원리를 갖고 있다. 동물을 대상으로 한 체내 효능시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콧물과 폐조직에서의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

이번 임상 1상은 건강한 지원자 약 30여명을 대상으로 인도 현지에서 진행된다. 이달 중 피험자에게 첫 투여를 시작해 하반기 내 1상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후 경증 및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3상을 연내 인도에서 개시하고 결과가 확보되는 대로 현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가속화와 신속한 현지 공급을 위해 인도 3위 제약사 맨카인드파마와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임상 1상은 대웅제약 인도 법인이 주관 후원사로, 맨카인드파마가 공동 후원사로 진행한 뒤 맨카인드파마가 2상과 3상을 담당한다. 이번 인도 임상결과를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허가를 위한 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대웅제약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 및 카모스타트 등의 제품들이 신속하게 개발 완료되면 무증상 확진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요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