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흥행 순항…1000만 이용자 돌파

넥슨은 모바일 캐주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글로벌 누적 유저(이용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달 12일 서비스 시작 이후 17일 만이다. 최대 일간 이용자 수 357만명에 달하는 등 출시 초반 인기를 끌고 있다. 넥슨은 “간편한 터치 조작만으로도 레이싱의 묘미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게 통했다”며 “국내 매출 순위에서 구글 플레이 4위, 애플 앱스토어 1위를 기록하는 등 캐주얼 장르로선 이례적 성적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넥슨은 누적 이용자 1000만명 달성을 기념해 31일까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유저 전원에게 ‘레전드 해독기’ 아이템 5개를 지급한다.

아울러 신규 트랙 ‘쥐라기 디노 마을의 초대’ ‘빌리지 남산’ ‘빌리지 운명의 다리’와 캐릭터 ‘공룡 에띠’를 추가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