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서 50억원 유치...누적투자금 230억원
다음 달부터 은평뉴타운에서 대형 승합택시 선보여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는 최근 NHN으로부터 50억원의 전략투자를 받으며 총 180억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유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가 도입된다.  KST모빌리티 제공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가 도입된다. KST모빌리티 제공

KST모빌리티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는 전략적투자자(SI)로 최근 NHN(50억원), 지난해 현대기아차(50억원)가 참여했으며, 재무적투자자(FI)로는 다담인베스트먼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열림파트너스 등 다수의 투자사들이 80억원 규모로 참여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시리즈A 투자유치 외에도 지난 2018년 네오플라이로부터의 시드 투자금 50억원을 유치한 바 있다. 이번 시리즈A와 시드 투자금을 더해 총 2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KST모빌리티는 확보한 투자금을 통해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 및 서비스 협력 모델 확대, 마케팅 강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 기술 고도화 등을 진행해 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에 전략투자를 단행한 NHN과도 다양한 서비스 협력 모델을 추진한다. 우선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를 도입한다. 이후 목적지나 소비자 생활패턴 정보 등에 기반한 다양한 사용자맞춤 서비스, 통합 예약 서비스 등의 공동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KST모빌리티는 운송가맹사업자로서 플랫폼 가맹택시 영토도 활발하게 넓히고 있다. 현재 서울 지역에서만 가입자 수 3000대를 돌파했으며, 이중 운행대수는 올해 상반기까지 약 2000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아울러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업무협약을 맺고 새로운 전기택시 브랜드 ‘스위치’의 플랫폼 구축도 추진 중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어려운 모빌리티 업계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시리즈A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택시를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즐거운 서비스 거점으로 혁신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현대차와 다음 달부터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대형 승합택시인 ‘수요응답형 커뮤니티 이동 서비스(DRT)’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11월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통과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