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인공지능(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 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상용화했다고 2일 밝혔다.

KT가 인공지능(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 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상용화했다고 2일 밝혔다.

KT(19,950 +3.37%)가 인공지능(AI) 호텔을 표방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 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적용했다고 2일 밝혔다.

KT는 지난해 선보인 '기가지니 호텔' 솔루션을 진화시켜 AI 호텔 로봇을 상용화했다. 객실 내 기가지니 호텔 단말을 통해 음성이나 터치로 객실용품을 요청하면 호텔 로봇이 배달한다.

AI 호텔 로봇은 KT 융합기술원에서 자체 기술로 개발한 3D 공간맵핑 기술, 자율주행 기술 등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돼 객실까지 자율주행으로 이동할 수 있다. 호텔 엘리베이터와의 통신을 통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승·하차하며 층간 이동도 가능하다.

KT는 AI 호텔 로봇 상용화로 투숙객은 휴식공간에서 흥미로운 최첨단 기술을 경험할 수 있고, 호텔은 효율적 인력운용을 통해 본연의 서비스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약 100여개 객실에서 AI 호텔 로봇을 통한 호텔용품 무인 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서비스 제공 객실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이용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24~25일 이틀간 크리스마스를 맞아 엔봇이 호텔 로비를 순회하며 체크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프라이즈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AI 호텔 로봇 도입과 함께 기존 안다즈에 적용된 다국어 서비스는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으로 확대 적용됐다. 이번주 안으로 기가지니 솔루션을 보유한 전체 AI 호텔에 다국어(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 서비스가 적용될 예정이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 상무는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AI 호텔 로봇이 국내 최초 AI 호텔에서 상용서비스를 시작해 뜻깊다. 호텔 품격에 걸맞은 고품질 IC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