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데이터 新저장 기술 공개
수백여년 보관해도 손실 안돼
2㎜ 유리판에 영화 '슈퍼맨'이 쏙

음료수 받침대 크기의 유리판에 영화 한 편 분량의 데이터를 원본 화질로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수백 년 넘게 보관해도 데이터 손실이 없는 게 특징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지난 4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개최한 연례 콘퍼런스인 ‘이그나이트 2019’에서 레이저 광학과 인공지능(AI)을 이용해 2㎜ 두께 유리판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프로젝트 실리카’ 기술을 공개했다. 이날 선보인 시험작(POD)엔 워너브러더스사의 1978년판 영화 ‘슈퍼맨’이 원본 그대로 저장됐다.

프로젝트 실리카는 하드디스크, SSD(solid state drive)를 잇는 차세대 저장 장치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라식 수술을 할 때 쓰는 레이저로 유리 내부의 구조를 영구적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데이터를 저장한다. 데이터를 읽어낼 때는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유리 내부에 레이저를 신속하게 조준할 수 있게 해 정보를 읽는 속도를 높인다. 2㎜ 두께 유리판 한 장에는 100층 이상의 복셀(데이터 저장 기본 단위)을 집어넣을 수 있다. 이날 공개한 시험작에는 75.6GB의 데이터가 담겼다.

MS는 프로젝트 실리카가 클라우드 환경을 최적으로 만들어주는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데이터 보존을 위해 온도를 유지할 필요가 없다는 게 눈에 띄는 장점이다. 기존 데이터센터들은 24시간 에어컨을 가동해야 하는 탓에 ‘전기 먹는 하마’로 불린다.

데이터 손망실 위험도 낮아 ‘콜드 데이터’를 보관하는 데 적합하다. 콜드 데이터는 환자의 의료 기록이나 법률 계약서처럼 자주 들여다보지는 않지만 꼭 보관해야 하는 데이터를 의미한다. 유리판을 끓는 물에 넣거나 오븐에 구워도 데이터 손상이 없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