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스마트폰을 통한 간편송금 서비스의 하루평균 이용금액이 1년 만에 3배 가까이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8년중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을 보면 지난해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금액(이하 하루평균)은 1045억원으로 전년보다 194.1% 증가했다.

이용 건수는 141만건으로 102.5% 늘었다.

간편송금은 스마트폰에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송금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토스와 카카오페이가 크게 성장하면서 간편송금 이용금액과 건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공인인증서나 OTP 없이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결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규모도 두 배 가까이 성장했다.

지난해 간편결제 이용금액은 하루평균 1260억원으로 전년보다 86.2% 늘었다.

이용 건수도 87.5% 증가한 392만건으로 조사됐다.

간편결제·송금 서비스를 합한 이용금액은 하루평균 2306억원, 건수는 533만건이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정보·통신(ICT) 분야와 스마일페이, SSG 페이 등 유통·제조 분야 간편결제 서비스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온라인쇼핑이 늘어난 영향으로 전자지급결제대행(PG) 서비스 이용금액이 하루평균 4천123억원으로 25.8% 불어났다.

이용 건수는 29.8% 증가한 826만건으로 집계됐다.

PG는 전자상거래에서 구매자에게 받은 대금이 판매자에게 지급될 수 있도록 지급결제 정보를 송수신하는 서비스다. 온라인쇼핑이 늘어나면 자연스레 PG 서비스 이용 규모도 확대한다.

토스 및 선불교통카드 등이 포함된 선불전자지급서비스 규모는 1428억원, 1635만건으로 각각 116.4%, 9.1%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간편송금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확대해 전체 선불전자지급서비스 이용 규모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오픈마켓이 포함된 결제대금 예치 이용금액은 697억원, 건수는 146만건으로 각각 15.1%, 15.3% 증가했다.

아파트 관리비를 이메일 등 전자 방식으로 발행한 다음 대금을 직접 수수하고 정산을 대행하는 서비스인 전자고지 결제서비스도 늘었다.

전자고지 결제서비스 이용금액은 29.9% 늘어난 278억원, 건수는 26.6% 증가한 16만건으로 나타났다.

직불전자지급 서비스 이용금액은 140.2% 증가한 1564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용 건수는 81.5% 늘어난 698건으로 조사됐다.

직불전자지급 서비스란 스마트폰 인증 절차를 거쳐 편의점 등을 이용할 때 이미 등록된 구매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자금 이체를 중계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