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도시 트위터 회장 방한
"전자상거래에도 진출"
"한국사용자 위해 트위터 사진·동영상 공유 늘릴 것"

“트위터의 변화는 인류의 승리입니다. 아랍 혁명, 이란의 녹색 혁명 당시 트위터는 전 세계 사람들이 현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그대로 전달해 줬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과거에는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8일 한국을 처음 방문한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 겸 회장(사진)은 “트위터는 세상을 보는 창”이라며 “개방성과 투명성을 앞세워 민주주의와 자유를 확대하는 도구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시 회장은 일본을 거쳐 1박2일 일정으로 이날 한국을 찾았다. 국내 시장에서 모바일 광고 등 트위터의 전략을 재점검하기 위한 방문이다.

도시 회장은 최근 한국에서 논란이 된 이른바 ‘사이버 검열’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우리는 무엇보다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보호하고 투명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수사기관 등의 협조 요청이 들어올 때는 사용자들에게 이를 모두 다 공개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트위터는 최근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를 상대로 소송을 내기도 했다. 이들 기관이 트위터에 가입자 정보 제공을 요청한 사실과 그 내용을 구체적으로 일반에 공개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는 소송이었다.

도시 회장은 일부 정부가 국민의 목소리를 막는 것도 비판했다. 그는 “중국 이란 시리아 등에서는 정부가 트위터를 차단하고 있는데 이것은 옳지 않다”며 “아이러니컬하게도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매일같이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상거래 등 트위터의 미래 전략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도시 회장은 “현재 트위터는 미국에서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구매하기’ 버튼을 시험하고 있다”며 “사용자들이 이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관찰하면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등 글로벌 사용자들을 위해 이미지와 비디오 공유 서비스 등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휴대폰에 카메라 기능이 들어갈 때 새로운 애플리케이션들이 나왔듯 트위터도 새 기술에 맞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시 회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한국 트위터 사용자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지난해 도시 회장이 했던 강연 주제인 ‘깨어 있는 호기심’이 무엇이냐는 질문도 나왔다. 그는 “‘왜?’라는 질문에 신이나 과학을 내세운 권위적인 답을 먼저 내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답을 찾지 못했을 때 사람들이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데 이것이 깨어 있는 호기심”이라고 설명했다.

신문·방송 등 전통매체와 뉴미디어 간 협력 방안에 대해서는 “세계 각지에 흩어진 트위터 사용자들이 현장의 모습을 트위터를 통해 가장 빠르게 전달하고 있다”며 “전통매체들은 이 같은 재료를 가지고 공정하고 의미 있는 이야기로 전달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시 회장은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꼽힌 인물로, 지난해에는 포브스가 선정한 ‘젊은 부자 톱 10’에서 5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안정락/박병종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