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가 휴대전화에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쓰지 않겠다고 밝혔다.

스티븐 엘롭 MS 모바일기기 담당 부사장은 17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안드로이드폰은 단계적으로 생산 중단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루미아 윈도폰에 집중하고 저가형 루미아 모델을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의 노키아X 안드로이드폰 기종 판매는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BBC는 MS의 이번 조치로 노키아X 모델은 '루미아' 브랜드에 흡수되며 안드로이드 대신 윈도폰 OS를 탑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노키아의 안드로이드폰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선보였다.

노키아는 저가 시장 공략을 목표로 안드로이드폰을 출시했으나 MS가 자체적인 윈도폰 OS를 보유하고 있는 점에 비춰 당시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시장 조사기관 'CCS 인사이트'의 애널리스트 벤 우드는 MS의 이번 결정은 애플, 삼성과의 경쟁에서 뒤처진 루미아 브랜드 스마트폰 판매에 중점을 두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노키아 안드로이드폰이 MWC에서 공개됐을 때 모든 사람이 머리를 긁적였다"며 "MS가 안드로이드폰을 단계적으로 퇴출키로 한 것은 루미아 모델 가격을 더 낮추려는 전략적 결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MS의 노키아 휴대폰 사업 구조조정 계획에 따라 핀란드 내 인력 1100명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알렉산더 스터브 총리는 MS의 감원 계획 개요는 알고 있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이날 오전 엘롭 부사장으로부터 전화로 통보받았다면서 감원 조치는 "인간적 관점에서 (이해하기) 매우 어렵다. 절망에 빠지지 않고 미래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작년 9월 당시 MS 최고경영자(CEO)였던 스티브 발머는 이메일에서 노키아 인수에도 불구 핀란드에서 감원이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MS는 핀란드 수도 헬싱키와 살로, 탐페레, 오울루 등에 노키아 직원이었던 4700명의 인력을 고용하고 있다.

MS는 세계적으로 1만8000명의 직원을 감원할 것이며 주요 대상은 540억 유로(약 7조5423억 원)에 인수한 노키아의 기기 및 서비스 분야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