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온UC' 전면 개편…"800MB 파일전송"

SK커뮤니케이션즈는 모바일 메신저 '네이트온UC 2.0'에 드라마 한 편에 해당하는 대용량 파일을 전송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업그레이드로 이용자들은 파일 확장자에 제한 없이 최대 800메가바이트(MB)까지 네이트온UC를 통해 전송할 수 있다. 주고 받은 파일은 신설된 파일함 탭에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PC간 파일전송이 가능한 '나에게 보내기' 기능도 단독 버튼으로 구현하고, 기존 5개 탭이 메시지·친구·파일함·설정 등 4개의 탭으로 간편화됐으며 대화, 쪽지, 메일 등 모든 메시지는 메시지 탭에서 한번에 관리할 수 있다.

이밖에 메시지 유형별로 구분할 수 있는 메시지 골라보기 기능과 검색 기능, PC 온라인 시 알림, 대화창 스킨 및 폰트 크기 조절 기능도 추가됐다. 기존 미니홈피 연동 기능은 그대로 유지된다. 네이트온UC의 누적 다운로드 건수는 1300만회를 넘었다.

안재호 SK컴즈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자체 측정 결과 메시지 전송 속도도 기존보다 4배 빨라지는 등 대화 수신 안정성 및 속도, UI 등 모든 부분을 개선했다"며 "모바일 메신저와 PC의 연동 기능이 중요해 지고 있는 시점에서 3300만 네이트온 회원들에게 유무선을 넘나드는 완벽한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동훈 기자 d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