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SK신세기통신이 내년 1월 5일 합병된다.

SK신세기통신은 16일 오전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임시 주총을 열어 SK텔레콤과의 합병을 승인받았으며 SK텔레콤도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SK신세기통신과의 합병을 결의했다.

SK신세기통신은 이날 주총에서 대주주인 SK텔레콤과 주요주주인 ㈜효성, 롯데건설 등 발행주식 총수의 80%가 참석, 99.5%의 찬성으로 합병안을 통과시켰으며 일부 소액주주들의 반대의견이 있었으나 큰 문제없이 주총을 끝냈다.

SK텔레콤이 주총 대신 이사회를 열어 합병을 결의한 것은 새로 도입된 `소규모 합병' 방식을 택했기 때문이다.

소규모 합병이란 기업구조조정 및 인수합병(M&A)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로 합병으로 인해 발생하는 신주가 미미한 경우(발행주식 총수의 5% 미만) 이사회의 결의만으로 주총승인을 대체토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양사는 정보통신부의 법인합병 인가를 받게 되면 내년 1월 5일 합병등기를 거쳐 합병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로써 양사는 지난 99년 12월 기업결합을 단행한지 2년여만에 합병을 성사시킴에 따라 가입자 규모로 세계 10위권의 이동통신 회사로 부상했으며, 국내에서는 유선시장의 한국통신처럼 무선시장에서 `휴대폰 공룡' 기업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10월말 현재 SK텔레콤과 SK신세기통신의 011 및 017 이동전화 가입자는 각각 1천142만4천여명, 326만8천여명 등 총 1천492만2천여명으로 시장점유율 50.96%를 기록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합병으로 단말기, 유통인프라 등 마케팅부문, cdma2000 1x 투자 단일화 등 생산부문, 정보기술(IT) 시스템 등 경영지원 부문에서 2조8천억원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합병에 따라 가입자 규모가 세계 10위권에 진입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조기에 선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연구개발(R&D)투자나 무선인터넷등 신규 분야 투자를 단일화함으로써 고객에 대한 다양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