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을 규탄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했다. 이어 "이달 들어 6발의 다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함께 이번 시험은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외교적 해결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북한의 대화 호응을 촉구하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과 외교적 접근법에 전념하고 있고 북한이 대화에 관여하길 촉구한다"며 "한국과 일본 방어에 대한 우리 약속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부연했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미 인도태평양사령부 역시 이번에도 기존의 미사일 시험 때와 같은 입장을 냈다. 사령부는 성명에서 "우리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인지하고 있고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어 "이번 일이 미국의 요원이나 영토, 동맹에 즉각적 위협은 아니라고 평가하지만, 최근 일련의 탄도미사일 시험은 북한의 불법적 무기프로그램이 불안정에 미치는 영향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