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거주 홍콩인 지원·대만과 문화 경제 교류 업무
양안관계 악화 속 홍콩, 대만 사무소 운영 일시 중단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가 악화일로인 가운데 홍콩 정부가 18일 대만에 있는 사무소의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이날 오후 짧은 성명을 통해 대만에 있는 홍콩경제무역문화사무소의 운영을 이날부터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다만, 이번 조치는 현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용무가 있는 경우 홍콩정부 핫라인이나 홈페이지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RTHK는 언론의 질의에 홍콩 정부 대변인은 "지금 시점에서 더 설명할 게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양안 관계 악화의 또다른 신호"라고 해석했다.

홍콩 정부는 2011년부터 대만에 홍콩경제무역문화사무소를 운영해왔다.

대만 거주 홍콩인들을 지원하고 대만과의 문화, 경제 교류 업무를 진행했다.

대만도 홍콩에 대만경제무역문화사무소를 운영해왔다.

그러나 양안관계가 악화하면서 홍콩과 대만의 관계도 삐걱대기 시작했다.

2019년 홍콩의 대규모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를 촉발한 홍콩인 살인 용의자 찬퉁카이의 신병처리를 놓고도 대립했다.

찬퉁카이는 2018년 2월 여자친구와 대만 여행을 떠났다가 현지에서 임신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았지만, 홍콩에서 여자친구의 돈을 훔친 혐의로만 기소돼 처벌받았다.

RTHK는 대만 정부가 최근 몇년간 홍콩에 있는 대만경제무역문화사무소 관리들의 비자가 제대로 나오지 않고 있어 애를 먹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대만 정부는 이달 초 현재 해당 사무소에는 8명의 관리만 남아있으며 그들의 비자가 올 연말까지만 유효한 상태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