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데타 발생 석 달 넘어…끝없는 폭력에 시민 사망자 769명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발생한 지 석 달이 넘은 가운데 군부의 '돈줄'로 꼽히는 국영석유가스회사를 제재하자는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미얀마 군부 '돈줄' 죄자…국영석유가스업체 제재 압박 고조

6일 이라와디와 외신들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전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미얀마 사태와 관련, "군부가 방향을 바꾸지 않으면 진전된 조처를 할 준비가 되어 있음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또, 군부 주도 정권에 대한 무기 공급 중단과 원조 중단 등 움직임에 국제사회가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제사회가 미얀마 군부를 경제적으로 압박하는 데 있어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국영석유가스회사(MOGE)와의 거래를 끊어, 외화가 군부로 들어가는 것을 막는 방법이 거론돼 왔다.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이달 4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에 나와 군부가 소유한 미야와디은행을 비롯해 국영 석유가스회사, 외환거래은행(MFTB)에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에는 제프 머클리 민주당 의원 등 미 상원의원 6명이 조 바이든 행정부에 "미얀마 정부의 외화 자산을 동결하라"고 요구하면서 국영 석유가스회사에 대한 제재가 첫 번째 작업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얀마 군부 '돈줄' 죄자…국영석유가스업체 제재 압박 고조

미얀마 내부에서도 비슷한 요구가 거세다.

미얀마 경제학자모임(IEM)은 "군부는 천연가스와 광업, 임업, 항만료, 공항이용료에서 가장 큰 세수를 얻기에 이를 제재하는 것이 가장 큰 효과를 얻을 것"이라고 성명을 냈다.

석유와 가스, 광물, 보석, 목재 등 천연자원을 팔아 벌어들이는 외화가 미얀마 전체 수출 실적의 3분 1 이상을 차지한다.

특히 프랑스 토탈과 미국 쉐브론,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중국 CNPC, 한국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해외 에너지 기업이 합작사를 만들어 미얀마 영해에서 석유와 가스를 채굴하고, 국영 석유가스회사에 지불하는 금액이 크다.

지난 2019-2020 회계연도 자료에 따르면 미얀마는 그해 석유가스 사업을 통해 15억 달러(1조6천억원)를 벌었다.

하지만, 이들 에너지기업은 군부정권과 상관없이 오래전부터 해오던 사업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미얀마 시민단체들은 "군부의 발포와 폭력으로 사망한 시민이 769명에 이르고 4천700여명이 체포됐다"며 "에너지기업들은 미얀마에서 민주주의가 회복 될 때까지 모든 지급을 중단하고 보호 계좌에 넣어두라"고 거듭 요구하는 중이다.

아울러 "싱가포르와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태국 등 미얀마의 최대 교역상대국들이 무역 제재를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과연 이들 국가가 행동에 나설지 회의적인 시각도 크다.

미얀마 군부 '돈줄' 죄자…국영석유가스업체 제재 압박 고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