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영매체 "일본, 중국과 공개대결은 참혹한 결과 부를 것"
중국, 미국과 정상회담 앞둔 일본에 '레드라인 넘지 말라'

미국과 일본의 정상회담에서 중국 관련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이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영 매체를 통해 일본을 향해 노골적인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17일(미국 동부 시간 16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문가들을 인용해 일본에 '레드라인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일본이 중국의 부상을 우려해 미국과 반(反)중 동맹을 강화하고 있지만, 이러한 방식은 일본을 지역에서 '기피 국가'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대만 문제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에 대한 미국의 간섭은 물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미국의 지지를 불러오면서 중국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다는 것이다.

특히 미국과 일본이 지난달 외교·국방장관(2+2) 회담에서 중국 견제를 분명히 한 뒤 중일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뤼샹(呂祥)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일본은 중국과의 대결 능력을 과대평가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과 가까운 일본은 안보, 정치, 경제 분야에서 감당할 수 없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미국과 정상회담 앞둔 일본에 '레드라인 넘지 말라'

리하이둥(李海東)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도 "미국도 중국과 대만의 통일을 중단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계획과 능력이 없다"며 대만 문제에 간섭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경제 보복 가능성도 언급했다.

뤼샹 연구원은 일본의 최대 수출국이 중국이라는 일본 재무성 자료를 인용한 뒤 "경기부양이 필요한 상황에서 중국과 반대 입장을 취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동맹을 강화할수록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더욱 고립될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

뤼샹 연구원은 "일본은 원전 오염수 방류라는 이기적인 결정으로 이 지역에서 고립된 처지에 놓였다"며 "미국에 몸을 실을수록 다른 아시아 국가들과 멀어진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지난 5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의 전화 회담에서 내정 간섭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왕 부장은 당시 "양국은 중일 관계 개선이라는 쉽지 않은 발전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면서 "정체나 후퇴는 안 되며 대국의 대립에 말려들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은 일본이 중국에 편견을 가진 일부 국가에 현혹되지 않고 자주독립국으로서 객관적이고 이성적으로 중국의 발전을 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