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첫 국무회의 소집…5개 부처 장관 지목해 의회·국민 설득 지시
'바이 아메리칸'도 강조…공화는 "모든 단계서 맞설 것" 결사항전 태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소집하며 2천500조원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 띄우기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교통·에너지·상무·주택·노동 등 5개부처 장관을 지목하면서 이들이 인프라 투자 계획에 있어 의회 대응과 대중 홍보, 세부내역 마련에 자신을 대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초대형 인프라 투자 계획을 공식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소집, 본격 추진에 나선 셈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2조2천500억 달러(2천540조원) 규모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미국산 제품을 사고 미국 기업과 거래하며 미국인 직원을 고용하는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을 논의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모든 부처가 물품 조달 등에 있어 '바이 아메리칸' 기준을 지키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볼 것을 지시하면서 다음 국무회의 때까지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닷새만인 1월 25일 미 연방정부 조달에 있어 미국 제품과 서비스를 앞세우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공화당은 당장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계획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지역구인 켄터키주에서 열린 행사에서 "그건 큰 실수"라면서 "우리 쪽 지지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매코널 대표는 "모든 단계에서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이건 미국에 대한 잘못된 처방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규모 증세는 지금 경제가 필요로 하지 않는 것"이라며 나라를 좌편향으로 돌리려는 시도라고 맹비난했다.

민주당은 7월 초엔 하원에서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르면 7월 4일까지 하원 통과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법안 통과에 있어 공화당과의 협력을 도모하겠다면서도 협조 없이 통과를 강행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상원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양분하고 있는데 예산조정권을 동원할 경우 공화당의 협조 없이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캐스팅보트 행사로 법안 통과가 가능해진다.

클레인 비서실장은 이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가능하다면 초당적으로 진행해나가고 싶고 일정한 희망이 있다고 본다"고 했다.

공화당과의 협력이 바람직하지만 필요하지는 않다는 것이냐는 추가 질문에 클레인 비서실장은 "분명히 하겠다.

결국 대통령은 일을 하려고 선출된 것"이라고 답했다.

대규모 재정지출이 필요한 인프라 투자 법안을 두고 공화당과의 정면충돌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공화당의 반대에도 1조9천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안 통과를 강행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