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관련 교육 한국에 비해 미흡…강화해야"
일본 시마네현 마쓰에시에 있는 현민 회관에서 22일 마루야마 다쓰야 시마네현 지사(가운데)가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고 있다. 2021-02-22 [사진=AP 연합뉴스]

일본 시마네현 마쓰에시에 있는 현민 회관에서 22일 마루야마 다쓰야 시마네현 지사(가운데)가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리고 있다. 2021-02-22 [사진=AP 연합뉴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3일 사설을 통해 독도를 두고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일본은 에도 시대 초기부터 강치의 어장 등으로 다케시마를 이용해 17세기 중반에는 영유권을 확립했다"며 "2차 세계대전 이후 샌프란시스코 평화 조약에 일본이 포기하는 영토에 (독도는) 포함되지 않았다"는 일방적 억지 주장을 되풀이 했다.

이어 "평화 조약의 초안에서 한국은 다케시마를 포기하도록 요구했지만 미국은 '(독도가) 조선의 일부로 포함된 것이 아니다'고 답하는 등 (한국의) 요청을 명확하게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이 1952년 동해에서 일방적으로 라인을 설정하고 다케시마를 불법 점거해 한국의 영토로 자리매김하게 한 것에는 정당성이 없다"는 입장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영국과 호주 공문서관에서 조사를 실시해 영국과 호주 양국이 모두 평화 조약 제정 시 독도에 대한 인식을 미국과 함께 공유하고 있던 문서를 찾아내 '연구·해설' 사이트에 소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는 "정부는 앞으로 영어 번역 및 한국 번역을 진행해 동영상도 만들려고 한다"며 "내용에 충실하게 다양한 언어로 발신해 줬으면 한다"고 했다.

아울러 "최근 초·중학교 교과서에 독도와 관련한 기술이 늘고 있지만 한국의 교육에 비해 미흡하다"며 자국 교육 강화를 촉구했다.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4가역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시민들이 독도재단·독도청년연합회 주최 독도 전시회를 보고 있다. 일본 시마네현은 이날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펼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강행했다. 시마네현은 지난 2006년부터 '다케시마 편입 고시일'인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해 오고 있다. 2021.2.22/뉴스1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4가역 아뜨리애 갤러리에서 시민들이 독도재단·독도청년연합회 주최 독도 전시회를 보고 있다. 일본 시마네현은 이날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펼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강행했다. 시마네현은 지난 2006년부터 '다케시마 편입 고시일'인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해 오고 있다. 2021.2.22/뉴스1

앞서 일본 정부는 전날 지방자치단체가 주최하는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를 계기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반복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다케시마는 역사적으로나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토 장관은 또 "일본의 영토, 영해, 영공을 단호하게 지켜 나가는 결의 하에 냉정하고 의연하게 한국 측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올바른 이해를 얻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독도 문제 해결을 위해 세계 각국에 있는 일본 대사관과 국내 지식인의 해외 파견 등을 통해 정보 발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