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크셔헤서웨이, 대량보유주식 신고
사진=AP

사진=AP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헤서웨이가 애플 주식 보유 비중을 줄이고 통신사 버라이즌 주식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버크셔 헤서웨이는 이날 대량보유주식 신고를 통해 지난해 말 기준 86억달러 규모의 버라이즌 주식과 41억달러 어치의 셰브런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험중개업체 마시 앤드 맥레넌 코스 주식도 4억9900만달러 어치 신규 매수했다고 신고했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투자금 확보를 위해 지난해 애플, 웰스파고, JP모건체이스 등의 종목에 대한 비중을 낮췄다고 했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코로나19 백신 생산업체 화이자 지분은 소폭 낮춘 반면 애브비, 브리스톨 마이어스스퀴브, 머크앤드코 등에 대한 비중은 높였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