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지난 13일 오후 11시8분께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여파로 후쿠시마와 미야기현 일부 지역에선 기어서 이동할 수 있을 정도로 땅이 심하게 흔들렸다. 한 주류점 점원이 지진으로 바닥에 떨어진 술병을 정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지난 13일 오후 11시8분께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여파로 후쿠시마와 미야기현 일부 지역에선 기어서 이동할 수 있을 정도로 땅이 심하게 흔들렸다. 한 주류점 점원이 지진으로 바닥에 떨어진 술병을 정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추가 지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지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과 비슷한 혹은 더 큰 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쓰나미(지진 해일)도 함께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15일 일본 NHK 따르면 정부 지진조사위원회는 향후 일주일 가량은 최대 진도 '6강'의 지진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지진 이후 후쿠시마와 미야기 일부 지역에서 최대 진도 6강의 흔들림과 20cm의 쓰나미가 관측됐는데 비슷한 수준의 지진이 또 일어날 수 있다는 뜻이다.

지진조사위원회는 후쿠시마현 앞바다를 포함해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의 여진이 발생하는 범위에 포함되는 지역이나 그 주변에는 앞으로 대규모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흔들림이나 쓰나미 대비 태세를 다시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동일본대지진과 비슷한 수준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도다 신지 도호쿠대 교수는 "후쿠시마나 미야기 앞바다와 더불어 10년 전 발생한 거대 지진 영역의 남북이나 일본해구의 바깥쪽 등의 영역에서는 규모 9.0의 거대 지진의 영향으로 쓰나미를 동반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경계를 게을리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규모 9.0이면 지진 발생 시 방출되는 전체 에너지를 기준으로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같은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다만 피해 정도는 진원의 깊이, 지진 발생 위치, 쓰나미 발생 여부 등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