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연합뉴스

사진=EPA 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기미를 보이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21일 추가 해제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도쿄도 등 8개 도도부현 내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이날 일부 해제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해제 대상은 8개 도도부현중 가장 신규 확진자수가 적은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가 거론되고 있다.

확진자가 비교적 많이 나온 도쿄도·가나가와현·사이타마현·지바현 등 수도권 4개 지역과 홋카이도의 긴급사태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관련 전문가들은 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 확진자 수 합계가 0.5명 이하가 되는 것을 해제를 위한 기준으로 보고 있다.

간사이 지역은 해당 기준을 충족하지만, 수도권과 홋카이도는 충족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늘인 21일 중 의료·경제 등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수렴, 국회 보고를 거쳐 정부 대책본부에서 긴급사태 추가 해제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전국 47개 도도부현 중 39개 현의 긴급사태는 지난 14일 해제된 상태다.

20일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1만7145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자는 11명이 발생해 797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나흘간 30명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