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학교 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배카우 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2일 부터 기침과 고열, 오한, 근육통의 증상이 발생했다"며 "어제 진단을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4일부터 재택근무를 시작해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 모르겠다면서 "앞으로 2주 동안 집에서 격리 생활을 하며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함께 재택에서 지낸 배카우 총장의 아내 역시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배카우 총장은 "공중보건 전문가의 지침, 정부 관리들의 조언과 행정명령을 따라야 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분의 용기와 창의력, 지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하버드대학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이달 초부터 학생들의 캠퍼스 출입을 막고 온라인 수업으로 모든 수업을 대체하고 있다.

5월 28일로 예정된 369회 졸업식도 무기한 연기하고 온라인 학위수여식으로 대신한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