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우 일부 지역에 국한해 최고 단계(4단계)인 '여행금지' 여행경보를 원했다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1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언급했다.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는 펜스 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모닝 퓨처스'와의 인터뷰에서 추가적인 여행금지 조치에 대한 질문에 "중국에 대해선 미국 입국을 제한하는 규정을 적용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해서도 그 권한을 사용해 모든 미국 입국을 금지했다"며 "14일 이내에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들도 미국 국경에서 입국이 차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탈리아와 한국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을 받는 지역에 대해 미국인들의 여행금지를 권유하는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하기를 트럼프 대통령이 원했다"고 말했다.

현 단계에서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해 중국과 이란과 같이 전면적인 '미국 입국제한'보다는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여행금지 조치를 적용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펜스 부통령은 앞서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한국과 이탈리아발 여행객들의 입국을 전면 제한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들 국가의 발병은 각국의 특정 구역에 국한돼(isolated) 있다"고 답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어 "국무부는 미국행 방문객들을 검진하는 것에 대해 이들 2개국 당국자들과 협의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대구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위험등급인 4단계 ‘여행금지’로 격상했다. 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한국 전역에 대해선 이전처럼 3단계 ‘여행 재고’를 유지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