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셔서 도착 후 격리된 관광객 34명 귀국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모리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한다.

모리셔스를 겸임하는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24일(현지시간) 모리셔스 정부로부터 이같은 입국제한 조치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모리셔스 정부는 한국으로부터 출발했거나 최근 14일 이내 한국에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3개 지역(롬바르디아, 베네토, 에밀리아-로마냐)에도 한국과 동일하게 입국 금지를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모리셔스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일본과 싱가포르 상황을 주시하고 이들 지역에서 온 외국인 중 발열, 기침 등의 증세가 있는 사람은 격리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이날 회의를 거쳐 입국 제한 조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 오후 모리셔스에 도착한 직후 격리된 한국인 관광객 34명은 귀국길에 오른다. 이들 관광객은 모두 신혼부부들이고 임신부가 포함돼 있다.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리셔스 당국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공항에 도착한 뒤 일부가 발열 등 감기 증세를 보인다는 이유로 입국을 보류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자 한국발 입국을 제한하거나 한국행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이스라엘, 바레인, 홍콩 등은 한국을 비롯해 코로나19 발병 국가를 최근 14일 이내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브루나이, 영국, 브라질, 오만 등은 한국, 일본 등 코로나19 고위험 감염국에서 입국하는 경우 14일간 자가격리 및 건강상태 정보 제공에 협조하도록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