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들과 함께 있는 것 문제 없어"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 의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미국 민주당의 후보 선출 경선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샌더스 의원은 23일(현지시간) CBS '60분'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하늘 아래 모든 것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해 왔다"면서 "그러나 내게 있어 적대적인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샌더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로 김 위원장을 만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것(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사진을 찍기 위한 기회였지만 회담을 성공으로 만드는 데 필요한 종류의 외교적 작업을 갖추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전 세계적인 적들과 함께 있는 데 대해 어떤 문제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샌더스 의원은 예전부터 민주당의 다른 대선주자들에 비해 북한에 대해 유연한 태도를 취해오기도 했다.

지난 10일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샌더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시작한 개인적 외교를 지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당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또 북한이 핵무기 연료인 핵분열물질 개발(생산)을 동결할 경우 이에 대한 보상으로 대북제재를 점진적으로 해제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렇다"는 입장을 취했다.

아울러 대북제재 해제 이전에 실질적인 군축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같은 질문에 바이든과 블룸버그는 "그렇다"고 답했다. 또 이란이나 북한의 핵 또는 미사일 시험을 사전 억제할 목적으로 군사력 사용을 고려할 것이냐는 설문에서는 바이든, 블룸버그와 마찬가지로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샌더스 의원은 작년 9월 워싱턴포스트의 설문조사에서도 김 위원장과 만남이 합의를 향해 나아가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결정을 내린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의원은 민주당이 현재까지 진행한 3차례 경선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간발의 승부로 끝나 1승1패를 주고받은 1~2차 경선과 달리 3차 네바다주 경선에서는 40%대 후반 득표율로 크게 앞서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