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업공개(IPO) 시장 ‘역대 최대어’로 꼽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지분 0.5%를 개인투자자 몫으로 배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람코는 9일(현지시간) 658쪽 분량 주식공모 계획서를 공개하고 오는 17일부터 사우디 타다울 증시에서 IPO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오는 28일까지 개인투자자 청약을 받고, 다음달 4일까지 기관투자가를 모집할 예정이다.

아람코는 개인투자자에게 배분하는 공모주 비율을 최대 0.5%로 잡았다.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개인투자자는 사우디 국민과 쿠웨이트·아랍에미리트·카타르·바레인·오만 등 걸프협력회의국 국민이다. 이 중 바레인 등 일부 국가엔 100만달러(약 11억원) 이상을 보유한 자산가에게만 투자를 허용한다.

아람코는 나머지 상장 주식을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매각할 계획이다. 미국 경제지 포천은 “기관투자가에 외국 은행, 보험사, 대형 투자펀드, 일부 비금융 회사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람코는 최종 공모가를 개인과 기관의 투자 청약이 마감된 이후인 다음달 5일 결정할 예정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