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회장, 韓·美 재계회의 참석
"한국車 고율관세 대상서 제외…美, 긍정적 답변한 것 같았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GS그룹 회장·사진)이 “글로벌 경기는 당분간 좋은 전망이 안 보인다”며 “규제를 완화하고 세율을 낮춰 주면 (한국 기업들이)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허 회장은 지난 11일 워싱턴DC에 있는 미국상공회의소에서 한·미 재계회의를 마친 뒤 특파원들과 만나 “미·중 무역전쟁과 한·일 갈등 등 여러 가지 좋지 않은 요소가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규제를 완화하고 세율을 좀 낮춰 주면 훨씬 좋아질 것”이라며 “감세가 (기업 활동에) 대단한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도 “미국은 법인세만 낮춘 게 아니라 기업을 격려한다”며 “반(反)기업 정서가 줄어야 하고 노동개혁과 규제개혁을 통해 우리 기업이 해외로 나가는 것을 막고 외국 기업이 들어오도록 장려하는 걸 (미국으로부터)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미국의 한국산 수입차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여부에 대해선 “내가 느끼기엔 (미국 쪽에서) 긍정적으로 답변하는 것 같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미국이 한국 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다. 미국은 올초 수입차를 국가 안보에 위협이라고 규정한 뒤 수입차에 최고 25%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를 다음달 중순께 결정할 예정이다. 유럽 차가 핵심 타깃으로 꼽히지만 한국 차와 일본 차도 안심하긴 이른 상황이다.

한·미 재계회의는 한국과 미국의 재계 인사가 만나 경제 현안을 논의하고 친분을 쌓는 비공개 연례 행사로 올해가 31회째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