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화해 손짓하자 美 화답

中 "美 16가지 제품 관세 면제"
트럼프도 "관세 인상 2주일 연기"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급격한 ‘해빙 국면’에 접어들었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관세 난타전’을 벌였던 미·중이 돌연 유화책을 쏟아내면서다. 다음달 초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협상에서 ‘빅딜(완전 합의)’까지는 아니더라도 ‘스몰딜(부분 합의)’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치고받던 美·中 '급속 화해무드'…내달 무역협상 '스몰딜' 나오나

미·중 ‘화해모드’는 지난 11일 중국의 관세 일부 면제가 ‘신호탄’이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날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가지 미국 제품에 대한 25% 관세를 17일부터 1년간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지난해 7월 미·중 무역전쟁 초기부터 이들 제품에 고율관세를 매겨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곧장 “큰 조치”라고 환영했다. 이뿐만 아니라 11일 트윗을 통해 “25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옮기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10월부터 25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30%로 올리려던 계획을 2주일 늦추기로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건국 70주년 국경절(10월 1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라며 “선의의 표시”라고 설명했다.

중국도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기업들이 이미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위해 가격 문의를 시작했다”며 “대두(콩)와 돼지고기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농산물 구매를 재개하겠다는 뜻이다.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고율관세에 맞서 그동안 미국 농산물 구매를 중단해왔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인 팜벨트(미 중서부 농업지대)를 겨냥한 조치다.

중국의 미국 농산물 구매 소식이 전해진 지 몇 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 ‘중간 단계 합의’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분석가가 중간 합의를 말하는 것을 보고 있다”며 “그것은 쉬운 것부터 먼저, 일부를 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완전한 합의에 서명하는 걸 선호한다면서도 “그것(중간 합의)도 우리가 고려하는 어떤 것이라고 추측한다”고 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앞서 복수의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중간 단계의 미·중 합의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미국 농산물을 추가로 사들이고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는 조건으로 대중(對中) 관세를 연기하거나 완화하는 방안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당시 백악관 당국자는 이 보도를 부인했지만 이후 상황은 보도에 가깝게 흘러가고 있다. 이르면 10월 ‘워싱턴DC 협상’에서 부분적으로나마 미·중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미국의 기류 변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나왔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이 지난 10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38%로, 7월 초 44%보다 6%포인트 떨어졌다. 응답자의 43%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한 정책으로 내년 경기 침체 가능성이 커졌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1월 대선을 의식해 중국과 협상 타결을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중국도 협상 타결을 위해 전략 변화를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 “중국이 국가 안보 이슈를 제외한 무역 문제로만 미·중 협상 의제를 좁히려 하고 있다”며 “협상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겠다는 취지”라고 전했다. WSJ는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고위급 협상에서 투트랙 접근을 원하고 있다”며 “류 부총리가 무역 이슈를 주도하고, 다른 협상팀이 지정학적 이슈를 다루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홍콩 사태,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 등을 협상 테이블에서 제외하고 무역에만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이 같은 투트랙 접근법을 수용할지는 미지수라고 WSJ는 지적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제재하는 등 무역과 안보 이슈를 연계해왔다는 점에서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