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뉴욕)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달러를 받는게 더 쉬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맹의 가치보다 돈 문제를 앞세우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질적인 인식이 다시 한번 드러난 것이다.

11일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 뉴욕에서 열린 대선자금 모금행사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수금하러 다녔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올리는게 어렵지 않다는 자화자찬으로 해석된다. 올해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을 위해 부담하기로 미국과 합의한 금액은 10억달러에 약간 못미치는 1조389억원이다. 작년보다 8.2% 인상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훌륭한 TV를 만들고 번창한 경제를 갖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우리가 왜 그들의 방위를 부담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터프한 협상 과정에 문재인 대통령이 어떻게 굴복했는지 묘사하며 문 대통령의 억양을 흉내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을 땐 ‘2차 세계대전 당시 가미카케 자살 특공대가 술이나 약에 취해 있었느냐’고 질문하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아니다. 그들은 단지 조국을 사랑했을 뿐”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그로부터 아름다운 서한을 받았고 우리는 친구”라며 “그가 나를 볼 때 그저 웃는다고 사람들이 말한다”고 했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EU) 같은 동맹을 놀리면서 독재자인 김정은과 사우디아라비아 통치자에 호감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