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모 늘리는 시진핑 견제
日 최대 호위함 '가가' 과시
"극진한 환대 성과 빈약"
일본을 3박4일 일정으로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지막 일정까지 대(對)중국 견제 행보를 이어갔다. 갑판을 개조하면 경항모로 개조할 수 있는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호위함에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 승선하는 등 미·일 동맹의 견고함을 과시하는 데 주력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중국의 ‘군사굴기’를 견제하는데 있어 미국과 보조를 같이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 트럼프, 美 대통령으론 日 호위함 첫 승선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8일 출국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부부와 도쿄 남쪽에 있는 해상자위대 요코스카 기지를 방문해 이즈모형 호위함 ‘가가’에 동반 승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의 견고함을 중국에 과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AP연합뉴스

< 트럼프, 美 대통령으론 日 호위함 첫 승선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8일 출국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부부와 도쿄 남쪽에 있는 해상자위대 요코스카 기지를 방문해 이즈모형 호위함 ‘가가’에 동반 승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의 견고함을 중국에 과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8일 오전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 해상자위대 기지를 방문해 이즈모급 호위함 ‘가가(かが)’에 승선했다. 양국 정상 부부는 갑판에서 기념 촬영한 뒤 헬기 등 항공기를 격납고로 옮기는 장치를 타고 갑판 아래로 이동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격납고에서 기다리던 해상자위대원과 미 해군 요코스카기지 근무 대원 500여 명 앞에서 연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은 세계 각지에서 활약하고 있는 미군의 믿을 수 있는 파트너”라며 “최고의 전투기인 F-35 105대를 구매한 일본은 새 장비를 갖춘 가가호를 통해 여러 지역의 분쟁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미·일 동맹은 전례 없이 강한 상태”라며 “가가호는 지난해 서태평양, 인도양 등지에서 미군과 함께 훈련했고 앞으로 수직이착륙기(F-35B)가 도입되면 일본과 지역 방위 역량도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은 두 정상이 호위함 가가의 경항모 전환과 가가호를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 실현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분석했다. 잇달아 항공모함을 진수하며 해군 전력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의 도전에 맞서 미·일이 힘을 합쳐 군사적 우위를 명확히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진단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양국 정상의 가가호 승선은 중국과 북한을 겨냥해 미·일 동맹의 위력을 강조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2016년 출항한 이즈모급 호위함 가가호는 길이 248m, 폭 38m에 만재배수량이 2만7000t에 달하는 대형 군함이다. 갑판 개조 시 수직이착륙 스텔스 전투기인 F-35B 운용이 가능해 경항모로 분류된다. 일본은 그동안 가가호가 항모급이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지난해 말 각의 결정을 통해 현재 헬기 이착륙만 가능한 형태에서 전투기 탑재가 가능토록 개조키로 했다. 표기법은 다르지만 2차 세계대전 당시 미드웨이 해전에서 격침된 일본의 주력 항공모함 ‘가가(加賀)’와 발음도 동일하다. 옛 가가호가 중일전쟁 당시 상하이 등 중국 연근해 폭격에 동원됐던 까닭에 일본이 신형 호위함에 가가라는 이름을 붙이자 중국은 ‘악마의 배’라고 부르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일본 내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 방일 기간 중 일본이 극진한 대접을 했음에도 얻어낸 성과가 뚜렷하지 않다는 비판도 내놓고 있다. 일본 야당들은 아베 총리가 ‘관광 가이드’라고 불릴 정도로 저자세 과잉 접대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8월 미·일 무역협상에서 큰 성과를 기대한다”고 발언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다마키 유이치로 국민민주당 대표는 “소고기 등 농산물 시장 개방에서 미국에 큰 양보를 하게 된다면 국민에게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 도중 동해(East Sea)를 일본해(Sea of Japan)로 칭해 한국에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동해 표기에 대한 방침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동해는 병기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