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위기' 발단…美 "이란군, 전통범선에 순항미사일 선적" 판단
美 대이란 여론전…'이란군 미사일 선적' 기밀사진 공개검토

미국 국방부가 이란의 군사적 위협을 부각하기 위해 미사일 관련 기밀 사진을 공개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의 군사적 위협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논리를 뒷받침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동시에 미국의 대(對)이란 강경책에 비판적인 미 동맹국들을 설득하려는 포석도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복수의 국방 당국자들을 인용, 국방부가 이들 사진의 기밀등급을 해제하는 방안을 미 국방정보국(DIA)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군이 아랍권 전통 범선인 '다우'(Dhow)선 2척에 미사일을 옮겨싣는 장면을 포착한 사진으로, 지상의 목표물을 타격하기 위한 순항미사일을 운반한 것으로 미국 당국은 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페르시아만의 일반적인 교역 항로를 이용하는 통상적인 다우선인 것처럼 위장하려는 노림수로 미국 측은 보고 있다.

앞서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란 혁명수비대 대원들이 페르시아만 인근의 항구에서 완전히 조립된 미사일을 두 척의 소형 선박에 싣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확보됐다"고 보도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들 사진을 보고 나서, 잠재적인 군사공격 준비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이 이란을 향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대폭 높이면서 중동의 군사충돌 위기가 증폭한 것도 결국 이들 사진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