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후 보도자료…"FFVD·北과 진전 등 양국 상호목표 논의"
"트럼프, 대화의 문 열려있다고 언급"…한미동맹 '린치핀'으로 표현
백악관 "한미 정상, 대북문제 긴밀 조율·협력 중요성 확인"

미국 백악관은 1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문제에 대한 긴밀한 조율과 협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후 보도자료를 내고 "양 정상은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한 긴밀한 조율과 협력을 계속하는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은 북한과의 진전이라는 양국의 상호 목표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임을 거듭 언급했으며 대화를 위한 문이 계속해서 열려있다고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양 정상은 또한 한반도와 그 지역의 평화와 안보에 여전히 린치핀(linchpin·핵심축)인 한미동맹의 힘을 지속하는 방안도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상당히 개선된 한미자유무역협정이 양국의 무역을 공정하고 상호적으로 만들며 가져온 긍정적인 영향을 언급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동차 분야를 포함한 미국 제조업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최근 투자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최근 한국 동북부 지역에서 발생한 강력한 산불에 대해 논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영웅적 노력으로 수많은 인명을 구조한 한국의 용감한 초기대응인원을 치하했다"고 전했다.

백악관 보도자료에는 우리 정부의 남북정상회담 추진이나 3차 북미정상회담, 대북제재 문제 등에 대한 언급은 포함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