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 지시한 배후에 제공하기 위해 '증거용 동영상' 촬영"
스페인 일간지 "北 대사관 침입자, 핵무기 정보 찾으려 했다"

지난달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용의자들이 북한 핵무기와 관련한 정보를 찾으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스페인 유력 일간지 엘 파이스는 28일(현지시간) 수사 내용을 담은 스페인 고등법원 공개문서와 수사당국 취재원 등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베트남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닷새 전인 지난 2월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괴한들이 침입해 공관 직원들을 결박하고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강탈한 사건이 발생했다.

신문은 10명의 용의자들이 북한 대사관에 침입해 직원들을 폭행하고, 컴퓨터와 USB, 보안 이미지가 포함된 하드 드라이브, 휴대전화 등을 탈취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초소형 카메라로 그들의 활동을 촬영했으며, 이는 침입을 지시하고 자금을 댄 '누군가'에게 증거로 제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페인 경찰 관계자는 이 동영상은 대사관 침입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힌 반(反) 북한단체 '자유조선'이 최근 공개한 동영상과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조선은 최근 '조국 땅'에서라며 한 남성이 벽에 걸린 김일성·김정일 초상화를 떼어 바닥에 내던지는 영상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는데, 스페인 대사관 침입 당시가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돼 왔다.

엘 파이스는 수사 상황을 잘 아는 취재원을 인용해, 이번 침입 용의자들의 리더인 '에이드리언 홍 창'이 '북한 (출신) 용병'으로, 멕시코 국적을 가지고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35세인 홍 창은 여러 개의 '수상한' 기업을 소유하고 있으며, 여러 정보기관과 관계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페인 수사당국은 현재 홍 창이 스페인 외 다른 나라에서 발생한 북한 관련 사건에서 주요 역할을 한 것은 아닌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마드리드 북한대사관 인근에서 홍 창이 가명으로 갖고 있던 이탈리아 운전면허를 발견했다.

주이탈리아 북한대사관 조성길 전 대사대리는 임기 만료를 앞둔 지난해 11월 초순에 가족과 함께 북한대사관에서 이탈해 종적을 감추고 서방에 망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뒤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홍 창은 또 2월 27일 주스페인 북한대사관에서 취득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고, 침입자 중 2명은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연계가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번 침입이 상당한 자금과 준비를 필요로 하는 계획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수사당국은 침입자들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을 며칠 앞둔 상황에서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한 민감한 정보를 찾으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17년 9월까지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였던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현재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담당하고 있다.

김혁철 특별대표는 외무성의 전략통으로 오래전부터 핵 문제에 대한 전문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일간지 "北 대사관 침입자, 핵무기 정보 찾으려 했다"

수사 관계자는 침입자들이 스페인에서 공인된 유일한 북한 외교관인 소윤석(So Yun Sok) 경제 참사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도 소 참사가 그들에게 필요한 정보가 어디 있는지를 말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나 다른 취재원을 인용해 침입자들이 전 대사에 관한 정보를 찾고 있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대사관 침입자들이 대부분 미국에 사는 한국인들로 군사훈련을 받았고, 대사관의 보안 카메라 하드 드라이브 역시 탈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페인 경찰이 일부를 복원하게 되면서 침입자 신원과 함께 사건 진행 경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스페인 경찰은 이번 수사 작전명을 한국어 놀라움에서 따온 '놀란'(Nollan)으로 정했다.

수사당국은 대사관 인근과 주요 교통 요충지, 호텔, 다른 기관 등의 보안 카메라를 통해 현재 10명의 침입 용의자 중 7명의 신원을 확인했다.

아울러 당시 대사관에 있던 북한 관계자와 방문자 7명에 대해 보호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