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의원을 해방하라' 조직에 수백 명 합류"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후보 지명을 저지하려는 미국 공화당 대의원들이 단체를 결성해 자금 마련에 나서는 등 공화당 내 반(反) 트럼프 세력의 활동이 구체화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에 반대하는 공화당 대의원들은 내달 18∼21일 클리블랜드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 앞서 '대의원을 해방하라'(Free the Delegates)라는 단체를 결성하고 이날 자금 모금 계획을 발표했다.

대의원들은 마련된 자금으로 반 트럼프 운동을 조직적으로 전개할 인력을 갖추고, 향후 법적 공방에 대비할 계획이다.

'대의원을 해방하라'는 대의원들이 전당대회서 경선 결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대선후보를 선택할 수 있도록 당 규정을 바꾸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지역별 순회경선을 통해 선출된 대의원들이 전체 대의원의 과반수인 '매직넘버'를 달성한 트럼프를 반드시 지지하게 돼 있다.

그러나 대의원들은 이른바 '양심 조항'(Conscious Clause)을 신설해 양심이 허락하지 않는다면 다른 대선후보도 지지할 수 있도록 경선 규정을 바꾸자고 주장하고 있다.

'대의원을 해방하라'의 공동 창립자인 리자이나 톰슨은 WP에 "우리는 대통령 후보뿐만 아니라 전당대회 규정, 공화당 정강, 부통령 후보까지 세심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대의원 수십 명으로 출발한 이 모임에는 현재는 전국적으로 수백 명이 가세했으며, 이날 모금 계획 등을 발표하는 컨퍼런스콜에는 1천 명 이상이 참여했다고 톰슨 등은 밝혔다.

트럼프는 앞서 '반 트럼프 전선'의 주역으로 경선 라이벌이었던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목한 바 있으나 모임을 주도하는 대의원들은 단체가 트럼프의 경선 라이벌들을 대신하는 것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스캐롤라이나 등 일부 지역의 대의원들은 공화당 윗선으로부터 반 트럼프 단체 활동을 하지 말라는 압력을 받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WP는 이번 대의원들의 움직임은 지금까지의 반 트럼프 운동 중 가장 조직적이라며 트럼프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는 시기와 맞물려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viv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