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전 축출된 차베스 대통령의 자리를 차지한 페드로 카르모나 베네수엘라 임시대통령이 13일 군부의 압력으로 사임을 발표하면서 의회가 디오스다도 카베요 부통령을 새 대통령에 임명했다고 말했다.

카베요 부통령은 차베스 대통령이 돌아올 때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르모나 임시대통령은 이날 RCR 라디오 방송 연설에서 "임시대통령이 베네수엘라 국민에게 사임서를 제출한 후, 의회는 대통령직을 카베요 부통령에게 맡기기로결정했다"고 자신을 3인칭으로 지칭하면서 사임을 공식 발표했다.

카르모나 임시대통령은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이 권좌에서 축출된 직후 대통령직에 취임했으나 친차베스 시위와 군부의 압력으로 불과 27시간만에 사임을 발표했다.

카베요 대통령 권한대행은 우니온 라디오 방송에 보도된 취임식 선서에서 "나, 디오스다도 카베요는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돌아오는 그 때까지 일시적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할 것"이라며 "헌법질서는 회복될 것이며 지금 바로 이 순간에도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카베요 대통령 대행은 차베스 전 대통령이 군부 지지자들과 함께 있으며 몇시간내에 대통령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리들도 차베스 전 대통령 지지세력의 대표단이 수도 카라카스로 돌아오는 차베스 전 대통령을 수행하기 위해 카리브해 `라 오르칠라' 섬으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르모나 전 임시대통령과 그가 임명한 내각, 지지 장성들은 카베요 대통령 대행 취임 후 군부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전날 카르모나 임시대통령에 의해 해산된 의회는 이날 다시 모여 카베요 대통령대행을 취임 선서시켰다.

군부의 한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에서 추가 유혈사태를 피하기 위해 군부가 카르모나 임시대통령을 설득시켜 사임토록 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베네수엘라 상황이 급변하게 된 것은 수도 카라카스와 여러 지방도시에서 친 차베스 시위가 계속된 가운데 특수부대가 카르모나 임시대통령에게 사임압력을 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알프레도 페나 카라카스 시장은 이날 대통령궁 인근 등 시내 곳곳에서 차베스지지 시위대와 경찰간의 충돌로 9명이 사망하고 40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카라카스의 TV 방송들은 경찰들이 사이렌을 울리는 가운데 차베스를 지지하는 시민들이 거리에 나와 폭죽을 터뜨리며 기뻐하는 모습을 계속해 보도했다.

루카스 린콘 대장은 차베스 전 대통령 축출 전 직위였던 군 총사령관직으로 돌아갔다고 카르모나 임시정부에서 국방장관으로 내정됐던 헥토르 라미레스 해군 소장이 말했다.

차베스 시절 각료들은 대통령궁에서 회동을 갖고 국영 TV 방송을 통해 현재 벌어지고 있는 긴급한 소식을 전했다고 말했다.

후안 바레토 의원은 "우리는 국가기구의 통제권을 다시 회복하고 있다"며 "우파독재자를 전복하는 데 몇시간을 어렵게 보냈으나 우리는 나라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앞서 새로 소집된 의회의 윌리엄 라라 의장은 차베스 지지 세력들이 차베스 전대통령이 돌아올 수 있도록 협상을 벌이고 있다면서 "카베요 부통령이 가능하다면 대통령궁으로 돌아와 임시 대통령직을 수행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차베스 대통령이 위기를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으며 페루, 멕시코,파라과이 등 일부 남미국가 지도자들은 베네수엘라에서 선거가 실시될 때까지 어떤새 정부도 인정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성기준특파원 bigp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